의료인 인식개선 중요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의료인 인식개선 중요

페이지 정보

작성일18-09-12 14:27 조회183회

본문

print_view_top_img.gif

에이즈 의료차별 STOP‥"의료인 인식 개선 중요"
의대 교육 내 '인권' 강화 및 의사 국시에도 감염인 치료 능력 검증 강화
[메디파나뉴스 = 조운 기자]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IV)·후천성면역결핍증(AIDS) 환자에 대한 의료차별이 개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최근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가 HIV·AIDS 환자에 대한 의료차별 개선을 위해 의료인 인식개선 교육 강화 등 대책을 마련하라는 국가인권위원회의 권고를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밝힌 것이다.

그간 꾸준히 제기되어 온 에이즈 환자의 진료 및 입원 거부 등의 인권침해 사례를 해결하기 위해, 국가인권위원회는 의료인 인식 개선을 위한 감염인 인권 침해·차별 예방 교육 및 의사 국가고시에 감염인 치료에 관한 문제 해결 능력 검증을 강화하고 에이즈예방법 의료차별금지 규정 등 법령을 보완할 것을 권고사항에 포함했다.

이와 관련해 보건복지부는 의료인 인식 개선을 위해 무엇보다 의사 국가고시 필기시험에서 관련 문항 개발을 확대해 출제 가능성을 높이고, 실기시험에서 검정을 강화하겠다고 밝혀 의과 교육에서부터 '환자 인권'의 측면이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 가운데 대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협회가 지난 8일 신촌 연세대 의대에서 '의료 인권 세미나'를 개최해 이훈재 인하대학교 의과대학 사회의학교실 교수의 강의로 'HIV/AIDS와 인권: 의사에 의한 인권침해 이슈와 그 원인'에 대해 논의해 관심을 모았다.

그간 병원에서의 벌어진 에이즈 환자의 인권침해 사례에는 진료·입원·치료 거부는 물론, 응급상황에 빠진 에이즈 환자를 방치하거나 응급조치를 하지 않은 사건, 식단 및 체온계 등을 구별하거나 환자의 질병 정보를 누설하는 사건 등이 있었다.

문제는 에이즈가 혈액과 성(性)을 매개로 감염되는 것으로, ▲날카로운 기구로 피부를 찔리는 경우(0.3%) ▲점막에 노출되는 경우(0.09%)에 불과하며, 우리나라에서는 현재까지 의료행위 중 에이즈의 전파사례가 전무함에도 의료기관에서 차별이 발생하고 있다는 점이다.

병원 종사자의 경우 직업적으로 에이즈 환자를 접촉할 가능성이 높으나, 감염인에 대한 보편적 주의의무를 수행한다면 전파 가능성이 낮기 때문에 결국 의료인의 인식 개선이 무엇보다 중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훈재 교수는 "에이즈는 유지 가능한 만성질환으로, 치료받는 에이즈 환자는 타인에 대한 전파위험이 매우 낮다. 그러나 HIV/AIDS 관련 지식과 경험 부족으로 우리나라 의료기관에서는 감염인 의료차별이 만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의료기관에서의 에이즈 전파 예방을 위해서는 의료행위 중 환자 혈액 등 감염성 체액 접촉을 예방하기 위한 '보편적 주의의무'를 준수하면 되며, 에이즈 환자라고 하여 특별한 구분이나 배제를 할 필요는 없다"며, "의료인의 책임과 환자의 권리에 대한 깊이 있는 성찰이 필요한 시점이다"라고 강조했다.
 



대한에이즈예방협회 충청북도지회
지회소개| 오시는길

청주시 제1순환로 536번길 4(봉명동) (361-819) | TEL: 043-254-5448 | FAX: 043-254-5440 | EMAIL: chungbuk@aids.or.kr
Copyright © Korean Association for AIDS Prevention. All rights reserved.
  • TODAY 3
  • TOTAL 26,632